2009.01.13 11:43

마산박물관을 다녀오다.

 

난 진주에서 나고 자라 결혼을 하면서 창원서 첫 아이를 낳고 살다가 자영업을 하게 되면서 마산으로 이사를 왔다.

마산으로 이사를 와서 좀 놀랬다. 쉴만한 녹지 공원이 턱없이 부족한거 불편한 인도, 부족한 주차 공간 등...... 그전에 내가 살던 다른 도시에 비해 부족한점 불편한점만 비교해 막상 내가 살고 있는 곳에 대해 그다지 애착이 가지 않았던게 사실이다.

마산에서 둘째아이 4살이 되도록 살면서 내가 살고 있는 도시에 대해 너무 몰랐던것 같다. 아니 사실 관심을 두지 않았던 것 같다.

 

창피한 일이지만 그동안 마산에 박물관이 있는 줄도 몰랐다. 그리고 그 박물관이 문신 미술관 옆에 있는 줄은 더더욱 몰랐다.

중리로 이사 하기전  그 근처에 살면서 문신 미술관은 가 봤었는데....

그런데 더 안타까운 사실은 마산박물관의 존재 여부를 모르거나 알더라도 어디에 위치 한 지를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이다.


씨앗, 굴렁쇠 등대 촛불님들과 마산 박물관을 다녀 왔다.

평소에 마산 박물관에 자원봉사를 틈틈이 다니시는 강냉이 촛불님과 파란하늘 촛불님덕에 좀더 자세하고 구체적인 설명을 들을 수 있어 그동안 몰랐거나 왜곡되게 알고 있었던 마산에 대해 다시 한 번 느끼게 되었다.

 

지금은 개발로 인해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린 마산만의 아름다운 백사장,  개항 100년이 넘은 역사적 가치가있는 마산항,  마산인근의 역사적 유적지 들... 늘 곁에 있어 가치를 몰랐던 마산항이 세계 여러 강국들이 탐내던 지리적 요충지였다는 사실은 사실 조금 자부심을 느끼게 까지 했다.


요즘 부모들이 자녀의 학과공부에 치중해  학원이나 학습지와 같은 사교 육에 지나치게 많은 시간과 돈을 투자하는 반면 막상 우리가 살고 있는 지  역을 알고 이해하는 것은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것 같다.

자녀를 우리나라에서 아니 세계속에서 경쟁력 있는 인격체로 성장시키기 위해선 우선 나의 뿌리 나의고향에 대해서도 어느정도는 숙지하는게 기본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 보았다.

그리고 나도 따뜻한 계절에 아이들과 남편을 데리고 다시한번 마산박물관을 찾으리라는 마음 먹었다.


이렇듯 평소에 내 관심밖의 일들을 한번 살펴보는 계기가 되는 등대활동이 있기에 나는 등대를 사랑합니다.


촛불님들을 사랑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0
2009.01.09 14:21

친환경 맛간장 만들기


 

친환경 맛간장


재료: 시골간장(집간장)500g, 물1.5l, 양파굵은것2개, 느타리버섯200g, 멸치한줌, 마른표고버섯10g, 대파2뿌리, 마른고추1-2개, 마른새우한줌, 다시마 손바닥크기 1장


1. 물1.5l에 간장을 제외하고 다 집어넣고 물이 절반으로 줄어 들 때 까지 끓인다.

2. 낮은 불에서 10분정도 조린다.

3. 건더기를 건져내고 조린 물과 간장을 섞는다.

4. ③에 꿀로 단 농도를 맞추고 한소끔 더 끓인다.

5. 유리병에 담아 냉장고에 보관한다.

6. 밥에 계란프라이와 참기름 참깨를 섞어 비벼주면 아이들이 잘 먹는다.

Trackback 0 Comment 0
2009.01.08 13:44

냉장고 다이어트

 

이세상의 속이 꽉찬 냉장고들은 가라~~ 곧 날씬한 냉장고의 시대가 올찌니 비워라 뚱뚱한 냉장고!! 실천하라 냉장고 다이어트!!


먼저 나는 몇 년전부터 내 나름대로 실천하고 있는 것에 대해 이야기 하려고 한다. 물론 다들 잘 알고 실천하고 있는 것이겠지만...

우리 식구는 어른 3명 아이 2명 이렇게 다섯 식구이다. 거기에 냉장고용량은 363L 너무나도 부족한 사이즈이다. 항상 각종 음식물로 꽉꽉 차여져 뚱뚱해져버린 우리집 냉장고 여름이면 수박하나 넣기도 부족한 사이즈 특단의 조치가 필요했다. 그래서 내 나름 규칙을 정해 실천하고 있는 것이 지금의 우리가 실천하고자 하는 냉장고 다이어트 인 것 같다.


냉장고 다이어트에 있어 몇 가지 규칙을 정해놓고 항상 지키려고 노력하고 있다.


첫째, 절대로 검정 비닐봉지에 넣어 보관하지 않기.

시장에 가면 닭을 사도 과일을 사도 온통 검정비닐봉지에 넣어준다. 이렇게 구입한 재료를 검정 비닐에 그대로 넣어두면 내용물이 보이지 않아 그대로 방치하면 그 결과 상해 버리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나는 항상 장을 볼 때 시장바구니를 들고 다니며 생선이나 두부를 구입할 때에도 밀폐용기를 가지고 가서 넣어온다. 만약 비닐봉지가 생기면 모아 두었다 시장 상인에게 되돌려 주는 센스!!(재활용) 또한 구입즉시 종류별로 용도별로 손질해 밀폐용기나 지퍼백에 넣어 보관한다. 그러면 뭐가 들어있는지 한눈에 알 수 있고 상해서 버릴 염려도 없다.


둘째, 냉동식품 구입하지 않고 식재료 얼려놓지 않기.

마트에 가면 만두, 동그랑땡 등 각종 냉동식품이 할인해서 파는 경우가 많은데 싸다고 구입해 비좁은 냉동실에서 세월만 보내곤 결국 버리게 되는 경우가 많다. 냉동식품을 구입하지 않으면 냉장고안도 넉넉하고 몸에 좋지 않은 음식 안 먹어서 좋고 일석이조 인 셈이다.

생선도 한 마리씩, 육류도 100g, 200g씩 꼭 필요한 만큼만 구입해 먹고 절대로 얼리지 않을려고 노력한다. 꼭 몇가지 냉동을 해야한다면 잘 손질해 항상 밀폐용기나 지퍼백을 이용해 먹을 만큼 나누어 담아 한눈에 볼 수 있게 박스에 정리 보관한다.


셋째, 되도록이면 재래시장을 이용하고 먹을 만큼 구입하기.

마트에서 장을 보면 이것 저것 충동구매를 많이 하게 되는 것 같다. 당장 해먹을 것도 아닌데 그냥 사게 되는 것이다. 그러면 냉장고는 어느새 음식물로 꽉꽉 차버린다. 그래서 90%이상 재래시장을 이용해 그날그날 먹을 것을 조금씩 구입해 사용한다. 신선한 것을 바로 싸게 구입할 수 있어 좋은 것 같다. 단골가게를 정해두고 콩나물 500원 어치, 오이한 개도 구입해 먹기도 한다. 요즘 보기 드문 광경 아닌가???

또한 냉장고속 자투리재료를 이용한 여러 가지 요리법을 개발해 두는 것도 좋은 방법 중 하나인 것 같다.


이 모든게 결코 내가 부지런하거나 알뜰한 사람이라 하는 것이 아니다. 단지 냉장고가 비좁고 지저분해 보여서 어떻게 하면 깨끗하게 사용할 수 있을까하는 생각에 시작한것 뿐이고 누구나 실천할 수 있는 아주 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

어쨌거나 결론은 계속 말한 것이지만 먹을 것에서도 충동구매를 하지 말 것이며 먹을 만큼만 구입하고 절대로 냉장고에 채워 넣어놓지 말자는 것이다.


우리가 실천하고자 하는 냉장고 다이어트.. 무조건 종이에 냉장고에 무엇이 들어있는지를 써 놓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그전에 얼마나 구입해 어떻게 보관하고 버려지는 것 없이 잘 쓰고 있느냐를 아는 것이 우선 되어야 할 것 같다.


냉장고 다이어트 모두 잘 실천하여 항상 깨끗하고 날씬한 냉장고를 유지하고 더불어 쓰레기통으로 들어가는 식비도 줄이고 가족건강도 지키는 멋진 엄마들이 되길 바란다. 



- 나무한그루 등대 은하수(강지연)-
Trackback 0 Comment 0